BMW New M5 xDrive | BMW 드라이빙센터


BMW의 대표 괴물, BMW 뉴 M5를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볼 수 있었다.

사실 차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나 봐야 '우와 M이다, 우와 M5다' 하지 사실 그냥 관심 없는 사람이 보면 길에 수도없이 돌아다니는 5시리즈랑 달라 보일지 모르겠다. 그렇다. 그렇게 겉모습은 크게 차이나 보이지 않으며, 약간 좀 더 근육질의 느낌? 관심이 있고 자세히 보아야 안다. 그러나 이 M5는 겉모습이 문제가 아니라 속이 문제다. 

BMW, M5, BMW new M5, CCAMI, M, 비엠, 비엠더블유, 뉴 M5, 까미, 드라이빙센터, BMW드라이빙센터, 영종도, BMW New M5

물론 외관에도 군데군데 M5의 흔적은 숨어있다. 예를 들자면 키드니 그릴에 붙어있는 M5의 로고라던지, 물론 뒷면에 큼지막하게 520d, 530i 처럼 M5라는 상징이 붙어있다. 

BMW, M5, BMW new M5, CCAMI, M, 비엠, 비엠더블유, 뉴 M5, 까미, 드라이빙센터, BMW드라이빙센터, 영종도, BMW New M5

아니면 측면 에어홀에도 이렇게 M5라고 붙어있고 군데군데 '내가 M이다' 라는 표식은 있지만 아는 사람만 보이고 모르는 사람은 잘 보이지 않는, 그냥 '아 소리가 좀 더 크고 우렁차네' 이렇게 되버린다. 그러나 이 BMW 뉴 M5를 비즈니스 세단과 드라이빙 머신의 조화를 잘 맞춘 차라고 불리는 것 처럼, 비즈니스 세단처럼 중후함과 평소 데일리 카로 사용을 할 수 있을 뿐더러, 그 속에 숨겨져있는 퍼포먼스를 통하여 드라이빙 '머신'으로 까지 불릴 수 있는 그런 차이다.

BMW, M5, BMW new M5, CCAMI, M, 비엠, 비엠더블유, 뉴 M5, 까미, 드라이빙센터, BMW드라이빙센터, 영종도, BMW New M5

실내에는 더욱 '내가 M이다' 라는 표식이 군데군데 있다. 스크린에도 M5라고 들어가있고, 여타 다른 5시리즈와는 다른 M모드가 적용된 스크린이 있어 좀 더 다양하게 차량 세팅에 대한 부분을 확인할 수 있다.

BMW, M5, BMW new M5, CCAMI, M, 비엠, 비엠더블유, 뉴 M5, 까미, 드라이빙센터, BMW드라이빙센터, 영종도, BMW New M5

스티어링 휠만 보더라도 M패키지의 스티어링 휠과는 다르다. M버튼이 있어서 미리 설정을 해 놓은 설정대로 바로 바뀌면서 버튼 하나로 차가 머신으로 변하게 된다. (스타트 버튼도 빨간색이다)

BMW, M5, BMW new M5, CCAMI, M, 비엠, 비엠더블유, 뉴 M5, 까미, 드라이빙센터, BMW드라이빙센터, 영종도, BMW New M5

기본적인 버튼 배치나 iDrive 컨트롤은 신형 5시리즈와 비슷하지만 모든 M시리즈가 기어봉 모양이 일반 BMW와는 다르듯이 당연히 뉴 M5도 기어봉이 다르다. 뭔가 조금 더 머신 스럽다 해야 하나, 각지고 짤막하고 뭔가 다른 조작 방법이 들어가있다.

직접 주행은 해보지 못하고 이렇게 그냥 한번 앉아서 봐보기만 했지만 군데군데 M5의 모습이 녹아져있고 일반 다른 5시리즈와는 다른 모습이 있다. 한번 주행해보면 좋을텐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