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 카페 추천 | 커피 행성 | 의외의 장소에 있는 또 가고싶은 카페


강원도로 가는 고속도로가 시원하게 뚫리고 나서 강원도에 대한 접근성이 무척 좋아졌습니다. 송파구 기준 횡성 가는데 차로 1시간 ~ 1시간 반 정도 걸리더라구요. 물론 막히지 않을 때 기준입니다. 막히면 하염없죠..

횡성에 갈 일이 있어서 갔다가 횡성 한우를 먹고 (횡성 한우 이야기는 다음에...) 커피 한잔을 하기 위하여 찾아봤더니 횡성에는 프랜차이즈 카페가 없네요? 심지어 스타벅스도 없음. 그래서 조금 검색을 해보고 가까이 있는 카페를 찾아가봤습니다.



커피 행성 입니다. 횡성이랑 라임을 맞춘건 아닌 것 같지만 커피 행성 입니다. 주차 가능이라고 적혀있는데 그냥 도로에 주차하는 거더군요. 뭐 단속이 와서 주차 딱지를 끊을 것 같지 않았습니다. 정말 동네 카페 같은 느낌이었는데 너무나 이쁜 인테리어와 커피향이 그윽한 동네 카페 같았습니다.


횡성, 카페, 횡성 카페, 커피 행성, 커피, 까미, CCAMI, 드립 커피, 횡성 카페 추천

커피 가격 입니다. 프랜차이즈 카페를 제외하고 일반 개인 카페치고 저렴한 가격은 아니었습니다. 메뉴판은 직접 손글씨로 쓴 것 같았고, 이 글씨체는 카페의 여기저기에 있습니다.


횡성, 카페, 횡성 카페, 커피 행성, 커피, 까미, CCAMI, 드립 커피, 횡성 카페 추천

또 여기저기에 인테리어 포인트가 많이 있었는데요, 카페에서 커피 향도 많이 났지만 나무향도 많이 있었고 여기저기에 나무조각 같은 걸로 만든 아기자기한 소품들, 구석구석에 나무를 많이 사용한 흔적이 있습니다. 나무로 된 인테리어를 보니 뭔가 더 아늑한 느낌이었네요.


횡성, 카페, 횡성 카페, 커피 행성, 커피, 까미, CCAMI, 드립 커피, 횡성 카페 추천

드립커피를 주문하였더니 사장님이 직접 정성스레 커피를 내려주고 있는 모습입니다. 저쪽 너머에 로스팅룸도 있는 것을 보니 직접 로스팅도 하고 직접 내리고 하는 정말 개인 카페 입니다. 그냥 아메리카노 이런 것도 있지만 이런 곳에서는 이 카페의 시그니처 커피를 마셔봐야죠.


횡성, 카페, 횡성 카페, 커피 행성, 커피, 까미, CCAMI, 드립 커피, 횡성 카페 추천

휴지 받침대가 있었는데, 여기도 나무 조각을 활용했습니다. 그리고 저 문구가 마음에 들더라구요. 맨날 일에 치여서 커피 테이크아웃 해서 사무실 자리에서 빨대로 쪽쪽 빨아먹는 것이 커피였는데, 이렇게 횡성까지 와서 여유롭게 커피 한잔 마시면서 있으니 참 오랜만에 좋았습니다.


횡성, 카페, 횡성 카페, 커피 행성, 커피, 까미, CCAMI, 드립 커피, 횡성 카페 추천

또 한켠에는 이렇게 책을 진열해놓고 약간 미니 서점처럼 운영하고 있었습니다. 또 다른 한켠에는 도서관 처럼 책을 그냥 볼 수 있는 곳도 있었구요. 책 앞에 짧은 독후감처럼 책에대한 코멘트도 적혀있는 책들도 있었습니다.


횡성, 카페, 횡성 카페, 커피 행성, 커피, 까미, CCAMI, 드립 커피, 횡성 카페 추천

횡성, 카페, 횡성 카페, 커피 행성, 커피, 까미, CCAMI, 드립 커피, 횡성 카페 추천횡성, 카페, 횡성 카페, 커피 행성, 커피, 까미, CCAMI, 드립 커피, 횡성 카페 추천

주문한 커피는 카페라떼와 핸드드립커피 (스밀라, 코스타리카) 입니다. 커피는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깔끔하고, 부드러웠습니다. 핸드드립커피는 6천원이라 약간 비싼 감이 있지만 그래도 기분 좋게 해주는 한잔의 커피였습니다. 

테이블도, 컵받침도 다 나무 조각을 깎아서 만든 것 처럼 뭔가 자연친화적? 이었습니다. 커피를 마시며 이렇게 시간을 보낸 것도 참 오랜만이었던 것 같네요.

오랜만에 서울 벗어나서 좋은 시간을 보내는 것도 참 좋았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횡성군 횡성읍 읍하리 511-9 | 커피행성
도움말 Daum 지도

 

 

 

보쉬 공구세트 추천 | 신혼 공구 세트

 

신혼집을 꾸미다보니 정말 사다보니 별거를 다 생각하며 사야 하더라구요. 이번에는 벽에 못을 박아야 해서 공구를 알아봤습니다. 일단 생각나는 곳은 다이소. 망치를 사려고 하니 다이소 망치는 망치 헤드가 휘거나 빠지거나 하고, 안전과도 직결되기 때문에 이왕 사는거 괜찮은거를 사자 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알아보다보니, 역시 공구하면 보쉬죠. 심지어 우리 와이프도 공구 하면 보쉬는 알고 있기 때문에, 이왕 한번 사면 진짜 공구는 망가질 일 없으니까 쓰다보면 평생 쓸 수도 있으니까 하는 마음으로 보쉬 공구세트를 찾아보았습니다.

찾아보면 나올거에요. 뭐 108pcs 공구세트, 66pcs 공구세트. 공구는 남자의 로망이라고 하지만 사실 저 108피스나 66피스 보면 진짜 살면서 평생 한번 쓸까말까 한것도 많이 포함되어 있죠. 그러다가 정말 한번 쓰게되는 경우에 아쉬워 질 수도 있지만요. 

아무튼, 지금 당장으로는 뭐 108pcs도 66pcs도 다 필요 없어서 엄청 찾아보다보니 이런 옵션이 있더라구요. (네이버에서는 안나옵니다.) 바로 보쉬 수공구세트 입니다.

안찾아질 수도 있으니 링크 걸어 놓을게요.

http://www.e-himart.co.kr/app/goods/goodsDetail?goodsNo=0000165410

다른 보쉬 보면 좀 뭔가 그래도 튼튼해 보이는 플라스틱 통에 여러 공구들이 들어있는데요, 이 버전은 잘 나오지도 않으면서도 좀 저렴이처럼 보입니다만, 케이스보다 중요한건 공구들이죠.

 

구성품은 위와 같습니다. 망치만 필요했는데 사다보니 딱 필요한 구성품들을 잘 사게 되었네요. 

공구를 사게 된 계기가 된 망치. 다이소 망치 같은 약한 망치는 망치질을 하다 보면 저 헤드부분이 빠져버리거나 목 부분이 휘어버리는 경우가 발생할 때가 있습니다. 안전과도 연결되기 때문에 다른 공구들 보다 특히 망치는 튼튼한 것이 필요하다 생각하였고, 결국 가정용 공구세트로 보쉬를 선택하게 되었네요.

 

 

 

 

2019년 벚꽃 축제 @ 불광천 | 벚꽃사진 찍는 방법

 

2019년도 어김없이 벚꽃이 찾아왔다. 작년에는 바빠서 못갔던 거 같고, 올해는 이사한 집이 불광천과 가까워서 밤에 산책 겸 가보았는데 너무너무 이뻐서 카메라를 들고 다시 나가서 사진 몇장을 찍었다. 주말 낮에는 사람이 너무 많고, 평일 저녁때 가니 사람도 많이 없고 벚꽃 구경하기도 좋았다. 

 

 

먼저 위치는 6호선 응암역에서 시작을 한다. 불광천을 따라서 내려가면서 구경하면 된다. 물에 반사되어 비치는 모습이 이뻐 찍어보았다. 야간에는 노출을 길게 (본 사진은 30초), 조리개는 값을 높이고 ISO는 200 정도로 맞춰주면 깔끔한 사진을 얻을 수 있다.

조금 더 걸어가다보면 조명 색을 달리하여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하얀색 조명이 훨씬 낫지 않나 생각된다.

꽃 사진, 특히 벚꽃 사진을 찍을 때의 팁이라면, 보통 이렇게 넓은 각으로 해서 사진을 찍는 경우가 많다. (많은 것 같다.) 모든 꽃에 초점이 맞으면서 많은 꽃이 담기게 하기 위해서 이렇게 찍는 경우가 많은데, 이보다는 아래처럼 찍으면 특히 벚꽃은 더 이쁘게 나오는 것 같다.

이렇게 너무 가까이에서 찍으면 또 뭔가 꽃에만 집중되어 보인다. 아웃포커싱을 줘서 앞에 있는 꽃에 초점을 맞추면 뒤에 있는 많은 꽃들이 날아가버려 이 또한 느낌이 있긴 하지만 벚꽃은 꽃 하나하나를 보는 것 보다는 너무 많지 않게, 또 너무 적지 않게 보는 것이 이쁘다.

이런식으로 약간 거리를 두고 뒤에 꽃이 약간 아른아른하게 보이는 것이 더 이쁘게 보이는 것 같다. 밤에 찍어서 배경이 까맣기 때문에 좀 더 꽃이 도드라보이는 면도 있지만, 날씨 맑을때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해도 이쁠 것 같다.

요즘 핸드폰 카메라들도 아웃포커싱이 잘 되는 편이라 이렇게 찍으면 좀 더 느낌있는 벚꽃사진을 건질 수 있지 않을까, 이는 분명 본인의 생각이며 각 개인마다 생각이 다를 수는 있다. 

2019년 4월 8일 기준 불광천 벚꽃이다. 짧은 벚꽃 기간을 위하여 참고하실 분들은 참고하시길.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