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머라이언파크 - 머라이언 동상 - 싱가포르 여행 코스



싱가포르 (Singapore)의 상징, 머라이언 파크 (Merlion Park), 머라이언상이 있는 곳 입니다. 사자 동상인데요, 원래 원본?은 센토사 섬 (Sentosa)에 엄청 거대한 상이 있고 이 머라이언 파크에 있는 물을 뿜고 있는 동상은 별도로 만든거라고 하네요.




위치는 위와 같습니다. 싱가포르의 또다른 관광명소, 클락키에서 강따라서 약 30분 정도 걸어가면 머라이언파크에 도착할 수 있습니다. 날씨가 괜찮다면 주변 구경 하면서 걸어갈 만한 거리 입니다. 가면서 좋은 호텔들, 멋진 건물들도 마음껏 보면서 갈 수 있구요. 


그렇게 천천히 걸어가다 보면, 조금 사람들이 바글바글 모여있는 곳이 있습니다. 다들 좋은 카메라를 들고와서 열심히 찍고 있더군요. 아이폰으로 찍어서 너무 아쉬웠지만 대포같은 카메라 사이에 껴서 열심히 찍어보았습니다.


까미, 여행, 싱가포르, 싱가폴, 머라이언 동상, 머라이언상, 머라이언, 머라이언 파크, 머라이언공원, merlion, merlion park, Singapore, CCAMI, 싱가포르 여행, 싱가포르 갈 곳


까미, 여행, 싱가포르, 싱가폴, 머라이언 동상, 머라이언상, 머라이언, 머라이언 파크, 머라이언공원, merlion, merlion park, Singapore, CCAMI, 싱가포르 여행, 싱가포르 갈 곳


조금 옆에서 찍어 본 모습. 한 나라의 상징을 이렇게 공원에 놓고 하나의 스팟으로 만들어 놓은 거가 부러웠습니다. 우리나라도 뭔가 이런 상징적인 장소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만약 우리나라에도 이런 관광 포인트를 대표한다면 남대문이 떠오르려나요?


까미, 여행, 싱가포르, 싱가폴, 머라이언 동상, 머라이언상, 머라이언, 머라이언 파크, 머라이언공원, merlion, merlion park, Singapore, CCAMI, 싱가포르 여행, 싱가포르 갈 곳


조금 정면에서 본 모습. 뒤의 빌딩들이 너무 아름다운 야경을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싱가포르가 야경을 정말 잘 해놓은거 같아요.


까미, 여행, 싱가포르, 싱가폴, 머라이언 동상, 머라이언상, 머라이언, 머라이언 파크, 머라이언공원, merlion, merlion park, Singapore, CCAMI, 싱가포르 여행, 싱가포르 갈 곳


뒤에서 머라이언 동상을 쳐다본 모습. 싱가포르의 또 하나의 상징인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을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이렇게 보니까 싱가포르의 상징이 많네요. 약간 좀 부러운, 잘 계획되어 있는 나라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싱가포르 가면 머라이언 파크 꼭 가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서 - 수집 항목 구체적 명시



개인정보에 대하여 중요하게 여겨지는 요즘, 정말 많은 곳에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서를 작성받게 됩니다. 수집을 일단 하고 이용을 하게 되는데 개인정보 수집 최소화 가이드라인에는 동의서에 개인정보 수집 항목을 구체적으로 명시해야 하도록 안내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보통 마케팅 동의에 대한 개인정보 수집 동의를 받을 경우 필수가 아닌 선택으로 수집되게 됩니다. 동의서에 보면 수집되는 개인정보 항목에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등 이라고 되어 있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요, 이렇게 '~등' 이라고 포괄적으로 명시가 되는 것이 아닌, 수집되는 모든 개인정보 항목을 고지해야 합니다. 


필수는 아니지만, 가이드라인에 그렇게 명시가 되어있으니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서 작성 시 참고가 되면 좋겠습니다.





[개인정보 수집 항목을 포괄적으로 고지한 사례]


- 개인정보 수집, 이용 동의

xxxx는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본인의 동의를 얻어 맞춤형 광고, 이벤트, 타깃 마케팅 서비스 제공을 위한 개인정보를 수집, 이용합니다.


1. 개인정보 수집 목적: 맞춤서비스, 이벤트, 타깃 마케팅

2. 개인정보 수집 항목: 휴대전화번호, 쿠키, 이메일

3. 보유 및 이용기간: 회원탈퇴시


*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 동의를 거부할 권리가 있으며, 거부에 따른 불이익은 없습니다.

위 개인정보 수집, 이용에 동의합니다. (선택)     동의함  /  동의하지 않음









[일본] 도쿄 하네다 공항 면세점 선물 살 것 - 과자, 가격


해외 여행을 다녀오면 주변 지인들 선물을 골라야 하는데 은근 고민이 됩니다. 어중간하게 사가는니 안하는만 못하고, 누구한테까지 어떻게 얼마나 해야할지도 애매하고, 부피도 너무 커지고.


일본은 시내 다른데서 사는 것 보다 면세점에서 사는게 좀 더 편하고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주기도 편한 것 같아서 면세점에서 먹을 거 선물을 살 때 애용하게 됩니다. 가격도 시내보다 저렴하고 퀄리티도 괜찮고요.



일본에는 나리타 공항과 하네다 공항이 있는데, 서울에서 갈 때는 김포공항에서 하네다 공항으로 가는게 좀 더 시내에서 공항까지의 이동거리에서 이점이 있는 거 같습니다. 서울에서 인천 가는 거 보다 김포 가는게 더 가깝고, 일본에서도 하네다 공항에서 도쿄 시내로 가는게 나리타 보다 좀 더 가까운데요, 한국으로 돌아올 때 하네다 공항에서 면세점을 이용하여 먹을 과자 같은거 사서 선물 주기에 정말 좋은 것 같아 한번 둘러보려고 합니다.


너무나 많은 과자 종류들이 있지만, 그 중 괜찮은 것들을 추려서 한번 봐보도록 할게요. (개인적인 기준 입니다.)


도쿄, 일본, 여행, 선물, 여행 선물, 일본 선물, 도쿄 바나나, 시로이 코이비토, 킷캣, 로이스, 초콜렛, 까미, ccami, japan, 과자, 면세점, 면세점 선물, 면세점 과자 선물, 하네다 공항, 나리타, 하네다, 나리타 공항


도쿄, 일본, 여행, 선물, 여행 선물, 일본 선물, 도쿄 바나나, 시로이 코이비토, 킷캣, 로이스, 초콜렛, 까미, ccami, japan, 과자, 면세점, 면세점 선물, 면세점 과자 선물, 하네다 공항, 나리타, 하네다, 나리타 공항

1) 킷캣 초콜렛


일본 가면 초코렛 종류들이 참 많은데요, 우리나라에도 많이 들어와 있는 킷캣 초코렛. 면세점에도 많이 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에 없는 맛들이 정말 다양하게 많기 때문에 일본에서 사서 선물로 해주면 간단하고 좋네요.


킷캣 초콜렛 종류도 많고 가격도 시내보다 저렴하니 무겁게 시내에서 사오지 말고 면세점에서 쇼핑하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가격은 개수에 따라 맛에따라 다르지만 8개 들이에 600엔~800엔 언저리를 왔다갔다 합니다.


도쿄, 일본, 여행, 선물, 여행 선물, 일본 선물, 도쿄 바나나, 시로이 코이비토, 킷캣, 로이스, 초콜렛, 까미, ccami, japan, 과자, 면세점, 면세점 선물, 면세점 과자 선물, 하네다 공항, 나리타, 하네다, 나리타 공항

2) 시로이 코이비토


많이 봤을 과자인데요, 시로이는 하얀, 코이비토는 연인이란 뜻이니 하얀 연인이네요. 이 과자가 정말 엄청 부드럽고 맛있어서 개인적으로 일본 면세점 과자 중에서 가장 좋아합니다. 수량도 넉넉하고 개별포장 되어있고 가격도 크게 비싸지 않기 때문에, 좀 중요한 사람에게는 가장 작은 들이를 선물해줘도 좋구요, 여러개 들어 있는 것을 여러 사람에게 나눠줘도 될 것 같네요. 회사에 선물로 가져간다면, 풀어놓게 되면 정말 순식간에 사라지는 과자입니다.


시내에서는 백화점을 가야 있고 보통 면세점에서 많이 사게 되는 시로이 코이비토 입니다. 가격은 개수에 따라 다르지만 1000엔부터 3000엔까지 개수에 따라 다양하게 있습니다.


도쿄, 일본, 여행, 선물, 여행 선물, 일본 선물, 도쿄 바나나, 시로이 코이비토, 킷캣, 로이스, 초콜렛, 까미, ccami, japan, 과자, 면세점, 면세점 선물, 면세점 과자 선물, 하네다 공항, 나리타, 하네다, 나리타 공항


도쿄, 일본, 여행, 선물, 여행 선물, 일본 선물, 도쿄 바나나, 시로이 코이비토, 킷캣, 로이스, 초콜렛, 까미, ccami, japan, 과자, 면세점, 면세점 선물, 면세점 과자 선물, 하네다 공항, 나리타, 하네다, 나리타 공항

3) 로이스 생 초콜렛


국내에도 매장이 있지만, 일본 로이스는 특히 면세점에서는 국내 가격의 절반정도밖에 되지 않죠. 많이 선물로 선택받는 로이스 초콜렛입니다. 한개당 가격은 720엔으로 거의 고정가격으로 판매되고 있고 로이스 초콜렛은 더 뭐 말을 할 게 없을 것 같습니다.


감자칩에 로이스 초콜릿이 코팅되어 파는 것도 있는데, 확실한 단짠단짠을 맛보게 해줍니다. 순식간에 사라지게 되며 더불어 순식간에 칼로리를 섭취하게 해주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도쿄, 일본, 여행, 선물, 여행 선물, 일본 선물, 도쿄 바나나, 시로이 코이비토, 킷캣, 로이스, 초콜렛, 까미, ccami, japan, 과자, 면세점, 면세점 선물, 면세점 과자 선물, 하네다 공항, 나리타, 하네다, 나리타 공항

4) 도쿄 바나나


사실 맛은 있긴 하지만 왜 이렇게 인기가 많은지 까지는 사실 잘 모르겠습니다.

도쿄의 명물 과자 선물이라고 많이 불리는 도쿄 바나나는 예를들어 시내의 드러그 스토어나 돈키호테 같은데 가면 도쿄 바나나 짭퉁판 같은 것을 많이 팔고 있지만 확실히 맛이 다르긴 합니다. 시내에서는 백화점을 가야 판매를 합니다만, 면세점에서 사는게 더 싸고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습니다.


부드러운 빵 안에 더 부드러운 바나나 크림같은게 들어있는데 달고 맛있습니다. 8개 들어있는 거에 1000엔이기 때문에 약간 비싼 감은 있지만 도쿄에서 그래도 가장 인기있는 면세점 과자 선물이니 하나 쯤 바구니에 넣어도 좋죠.




해외 여행을 다녀오면 은근히 선물을 뭘 해줘야 할지 고민이 되는데요, 특히 회사에 휴가내고 여행 다녀오면 고민될 때 ! 일본을 갔다 온다면 이정도 과자 선에서 챙겨서 사무실에 가져가면 많은 분들이 좋아할 것 같네요. 최소 평타 이상은 치는 과자들이고 가격은... 약간 부담이 될 수도 있지만 눈치 크게 보이지 않고 직장 동료들에게 맛있는 과자 선물로 하기에는 딱 적당한 선이 될 것 같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