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 일상

스피커 받침대 | 도어스토퍼(문닫침방지)로 대체하기

까미c 2020. 5. 10. 08:30

오디오엔진 A2를 그냥 책상에 놓고 사용하다가 스피커 받침대에 관심을 가지게 되어버렸다. 귀를 향하여 약간의 각도를 조절해주면 고음부에서 다른 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글을 보고 시작하게 되었다. 일단 오디오엔진의 정품 스피커 받침대 DS-1 (링크)을 보면, 일단 가격이 너무 사악하다. 물론 스피커를 잘 잡아 주고 최적의 소리를 위하여 설계되었겠지만 이런 스피커 받침대를 약 5만원을 주고 하기에는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열심히 구글링을 한 결과 역시 이를 대체하여 뭐 자작해서 나무판을 가공하여 스피커 스탠드를 만드는 분들도 있었고 했지만 그렇게 가공할 능력도 없을 뿐더러, 또 한편으로는 그렇게까지 애를 쓰고 싶지는 않았다. 그러다가 발견을 한 것이 '도어스토퍼' ... 이게 한글로 하려니까 애매 했는데 '문 닫힘 방지' 이정도로 하면 될 것 같다. 도어스토퍼를 이용하여 스피커 받침대를 대신 하였는데, 내가 딱 원하던 그런 그림이었다. 그것을 가장 잘 실현해 놓은 블로그(링크)를 보고 다이소를 다 뒤졌으나 같은 제품은 이미 단종이 된 듯 하다. 다이소를 한 4~5군데는 간 것 같은데 찾을 수가 없었다. 

그렇게 열심히 도어스토퍼를 찾아보다가 대형문, 현관문을 위한 도어스토퍼를 찾게되었으니, 아가드(Aguard)의 현관문용 문닫침방지다. 일단 온라인 쇼핑몰에서 찾아본 것도 그렇고 다이소에 가서 본 문닫침방지 라던지, 대형마트에 가서 본 그 어느 문닫침방지보다 크기가 크다. 넉넉하다. 재질도 약간 딱딱한 고무 같은 재질로 되어있고 무게도 어느정도 있기 때문에 스피커를 받치지 못하거나 벙벙한 소리가 날 것 같지는 않았다. 저음 부분에서 발생하는 진동도 어느정도 잡아줄 수 있을 것 같은 단단함이다.

1개에 3,900원이었나. 2개를 사야 하니까 약 8,000원이 들었다. 안되면 정말 문 닫침 방지로 쓰지 뭐 하는 생각으로도 구매했다. 온라인에서도 파는데 오프라인이나 온라인이나 가격은 동일하였다. 아니 오히려 어떤 곳에서는 온라인이 가격이 더 비싼 것 같기도 하다.

꽤나 단단하다. 색상은 회색으로 한가지 밖에 없다. 위에 사진이 좀 밝게 나오긴 했는데 이보다 좀 더 진한 회색이다. 쥐색에 가깝다 해야하나. 뒷부분에 문고리에 거는 용도로 구멍이 있어서 소리에 방해가 있을 것 같은 걱정도 약간 했으나 괜찮은 것 같다.

사이즈를 보면 위 사진과 같다. 가로 길이가 조금 짧긴 하지만 DS-1 제품의 크기를 거의 충족시킨다. DS-1의 제품 설명에는 15도의 경사를 주게 하여 트위터를 귀의 높이에 맞추게 된다고 하는데 15도 까지는 안될 것 같지만 충분하다고 생각된다.

원래 오디오엔진 A2 스피커가 놓여있던 모습이다. 이렇게 거의 뭐 몇년을... (5년 이상을) 사용해 오고 있었고 그렇게 불만은 없이 사용해왔던 것 같다. 좀 책상이 얇아서 저음으로 인한 진동이 약하게 느껴지긴 했던 것 같기도 하다. 너무 예민하게 구는 것 같기도 하고.

그리고 도어스토퍼 위에 얹어놓은 모습이다. 저 앞에 구멍이 딱 막혀있다면 뭔가 더 튼튼하다고 해야 하나, 뭔가 손실이 없다고 해야 하나 뭔가 막혀있었으면 하지만 뭐... 어쩔 수 없을 것 같다. 그래도 꽤 단단한 편이다. 물렁한 그런 고무재질이 아니다.

약간 옆에서 본 모습이다. 앞뒤 길이는 완전하게 맞춰서 넣었다. 마치 원래의 스피커 받침대인 것 마냥 A2 모델에 딱 맞는다. 고무재질이라 뒤로 밀려 내려가지도 않고 딱 고정되어 있다.

이렇게 점점 책상이 완성되어 가고 있어서 기분이 좋다. 재택근무 하면서 책상에 앉아있는 시간이 오래 되다 보니까 점점 책상에 신경을 쓰게 되고, 코로나19 때문에 바깥을 나가지 못하다 보니 이제 별거를 다 신경쓰고 맞춰나가고 있는 것 같다. (사진을 보니 저 모니터 뒤 케이블이 또 신경쓰인다.) 

소리는 지극히 개인적인 주관이지만, 아이유 - Blueming flac 파일로 재생해 보았을 때 사실 막 큰 차이가 있게 들리지는 않는 것 같다. 정말 조금, 쪼~금 목소리가 좀 더 또렷하게 들리는 것은 기분 탓일 것 같기도 하다. 하지만 약 5만원의 스피커 스탠드, 스피커 받침대를 할 것을 8천원으로 대충 해결한 것 같아 그것에 만족하는 것으로 마무리를 하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