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 일상

[미서부여행] 6월의 그랜드캐년, 날씨 최고 | Grand Canyon National Park

까미c 2020. 2. 21. 17:32

2019년 6월, 미국 여행을 다녀왔다. 미국을 가고 싶어한 이유 중 가장 큰 이유, 그랜드캐년 (Grand Canyon)을 보고 싶어서였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미서부로 정해졌고, 그랜드캐년을 가기 위해서는 라스베가스(Las Vegas)에서 출발을 해야 했으므로 라스베가스도 여행지에 포함이 되었다.

 

 



기회가 된다면 직접 운전을 해서 가고 싶었지만, 그러기엔 통신사 사정이 너무 좋지 못하다. 네비게이션을 따라 가야하는데 아예 스마트폰 사용이 거의 불가능 하기 때문에 길이 익숙하지 않는 이상 그냥 여행사 끼고 가는게 낫다. 우리나라야 땅덩어리가 작기 때문에 어디서든 스마트폰 사용이 가능하지만, 이렇게 넓은 미국 땅덩어리, 특히 그랜드 캐년 같은 사막 한가운데라던지, 국립공원 같은 곳은 드넓은 자연에서는 신호가 잡히지 않는다. 미서부 가기전에 많이들 알아보겠지만, T-Moblie이라던지 AT&T라던지 어느 통신사가 그랜드 캐년 등에서 잘 터지는지 확인하겠지만 결론은 둘다 잘 안터진다. 한가지 방법이라면 혼자 가지 않는 이상 1명은 T-Mobile, 한명은 AT&T로 해서 서로 다른 통신사 선불 USIM을 신청하여 가져가면 그래도 둘 중 하나는 되는 곳이 있더라.

아무튼, 새벽같이 출발해서, 계속 똑같게 생긴 곳을 달리고 달려간다. 직접 운전해서 올 곳은 아닌 것 같더라. 한번 밟아보고 싶다 라는 욕구를 건드리는 긴 도로가 끝없이 이어졌지만 너무 길다. 주변 풍경도 너무 똑같고 주변에 차도 많이 없고, 그냥 내리 밟는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싶은 너무 한결같은 길이다.

그렇게 마침내 도착한 그랜드캐년. 날씨는 완벽했다. 그랜드캐년을 여행하게 된다면 6월을 추천하고 싶다. 7월-8월이 성수기이기 때문에 비행기도 성수기 대비 저렴했고 (직항/ 아시아나 왕복 77만원) 날씨도 너무 덥지도 춥지도 않았다. 물론 날씨는 매일매일 예측할 수 없도록 바뀐다고 한다.

사진을 잔뜩 올리기는 했지만 사진으로는 절대 다 담길 수가 없는 거대함 웅장함이다. 날씨가 정말 다했던 그랜드캐년이다. 저 끝 밑바닥까지 다보이고 저 멀리 끝까지 다보이는 날이었다.

헬기를 타고 저 아래까지 내려갔다 오는 코스도 있고 트래킹 코스도 있다고 하지만 우리 여행사의 일정으로는 그것을 다 포함하기에는 너무 짧은 일정이었다. 우리의 일정은 다른 캐년 6개를 더 봐야 한다. (한국 여행사만 가능한 일정이라고 한다) 트래킹을 하려면 캐년 투어 일정 중 2박 3일을 선택해야 한다.

여긴 정말 아찔 했다.

인생샷을 찍는 포인트이다. 동시에 인생을 종료할 수 있는 포인트이다. 인생샷 찍다 인생 종료할 수 있으니 주의하도록 하자. 아무런 안전장치가 없다. 지대가 높기 때문에 바람도 많이 부니 정말 조심해야 한다. 다른 사진 찍는 포인트도 있으나 일단 이정도.

정말 넓다. 넓다로 표현이 되지 않는다. 웅장하다. 어떻게 이런 곳이 생겨났는지도 놀랍고 자연 그대로를 최대한 보존하면서 관광 명소로 관리할 수 있는 것도 한편으로는 부럽다. 

정말 날씨가 너무 좋아서 저 아래 굽이쳐 흐르는 협곡까지 눈으로 전부 확인할 수 있었다. 사진으로는 절대 다 담기지가 않는다. 

사진으로 때운 그랜드 캐년 국립공원이다. 날씨가 너무 좋아 눈도 호강을 하고 정말 '우와-' 라는 감탄사 밖에 나오지 않았다. 앞으로 또 갈 일이 있을지는 모르겠으나 한번 가기 힘든 곳인데 이렇게 날씨 좋고 가시거리 확보될 때 보고 올 수 있었던 것은 엄청난 행운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