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슨 드라이기 1세대 솔직 후기 | F150 1세대 | 대륙의 실수


개인적으로 대륙의 실수 기기들을 안좋게 보지 않는다. 소비자 입장으로서는 비슷한 성능의 제품을 1/10 정도의 가격으로 맛볼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모든 대륙의 실수 제품들이 괜찮은 것은 아니고 정말 품질이 좋지 않은 제품들도 있지만 그 모든 것을 가격이 용서해준다. 사실 본 제품들이 얼마나 더 좋은지를 모르는 것도 있지만, 너무 가격을 쎄게 먹이니까 일반 소비자로서는 다가가기 힘든 부분도 있다.

오늘의 대륙의 실수 모델은 역시 유명한 차이슨 드라이기이다. 모델명은 F150이라 불리며 1세대부터 2세대, 3세대까지 출시된 것 같다. (출력 부분에서 조금 차이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1세대가 2세대보다 더 강하다.)


대륙의 실수, 차이슨, 차이슨 드라이기, 드라이기, 드라이어, 드라이기 추천, F150, CCAMI, 다이슨, dyson, chison, 리뷰

▲ 제품 박스이다. 정말 저렴해 보이게 만들어 놓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이해할 수 있다. 3만원이니까. 

대륙의 실수, 차이슨, 차이슨 드라이기, 드라이기, 드라이어, 드라이기 추천, F150, CCAMI, 다이슨, dyson, chison, 리뷰

▲ 개봉을 하게 되면 또 싸구려 같은 재질의 얇은 플라스틱에 드라이기가 들어있다. 구성품은 알차다. 용도를 알 수 없는 드라이기 앞에 대는 탭들이 3가지가 들어있고 본체가 들어있다.

대륙의 실수, 차이슨, 차이슨 드라이기, 드라이기, 드라이어, 드라이기 추천, F150, CCAMI, 다이슨, dyson, chison, 리뷰

▲ 그리고 심지어 비닐로 포장까지 되어있다. 다행이다.

대륙의 실수, 차이슨, 차이슨 드라이기, 드라이기, 드라이어, 드라이기 추천, F150, CCAMI, 다이슨, dyson, chison, 리뷰

▲ 드라이기 본체이다. 한국에 나름 정식으로 수입된 제품이기 때문에 코드가 220v 그대로이다. 정말 직수입을 하면 코드 부터가 중국의 그것과 모양이 같아서 사용할 수가 없다. 그래도 전기를 많이 먹는 가전제품 중 하나이므로 안전할(지모르겠지만)수 있게 220v인 제품으로 골랐다.

대륙의 실수, 차이슨, 차이슨 드라이기, 드라이기, 드라이어, 드라이기 추천, F150, CCAMI, 다이슨, dyson, chison, 리뷰

대륙의 실수, 차이슨, 차이슨 드라이기, 드라이기, 드라이어, 드라이기 추천, F150, CCAMI, 다이슨, dyson, chison, 리뷰

▲ 은근히 디테일하다. 오래 사용하다 보면 손이 많이 묻으면 지워질 수도 있겠지만 뭐 상관 없을 듯 하다. 드라이기 기능만 잘 되면 된다.

대륙의 실수, 차이슨, 차이슨 드라이기, 드라이기, 드라이어, 드라이기 추천, F150, CCAMI, 다이슨, dyson, chison, 리뷰

▲ 이 버튼을 누르면 찬바람/더운바람으로 바뀐다. 뭔가 버튼 모양으로는 더 강풍의 느낌이지만 그렇지 않다. 바람 세기는 위아래로 움직이는 부분에서 조절한다.

대륙의 실수, 차이슨, 차이슨 드라이기, 드라이기, 드라이어, 드라이기 추천, F150, CCAMI, 다이슨, dyson, chison, 리뷰

▲ 이 부분이 바람이 나오는 부분이다. 이 앞에 동봉되어 있는 탭들을 끼워서 용도별로 사용하면 된다고 하지만 하나만 끼워서 사용하게 되는 것 같다.

대륙의 실수, 차이슨, 차이슨 드라이기, 드라이기, 드라이어, 드라이기 추천, F150, CCAMI, 다이슨, dyson, chison, 리뷰

▲ 이 부분이 바람을 빨아들이는 부분이다. 사용하다보면 이 부분에 먼지가 끼게 되니 주기적으로 청소기로 한번씩 빨아들여 제거해주면 된다.

대륙의 실수, 차이슨, 차이슨 드라이기, 드라이기, 드라이어, 드라이기 추천, F150, CCAMI, 다이슨, dyson, chison, 리뷰

대륙의 실수, 차이슨, 차이슨 드라이기, 드라이기, 드라이어, 드라이기 추천, F150, CCAMI, 다이슨, dyson, chison, 리뷰

▲ 대륙의 실수 제품들이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는 문제로, 이런 마감 부분들이 막 엄청 깔끔하지는 않다. 특히 저 전원 코드 연결 부분은 꼭 어떻게보면 정말 아예 맞지 않게 조립한 것 처럼 보이기도 하였으나 저건 디자인적인 요소라고 하자. 다행히 전원부는 튼튼하고 코드도 굵다.

대륙의 실수, 차이슨, 차이슨 드라이기, 드라이기, 드라이어, 드라이기 추천, F150, CCAMI, 다이슨, dyson, chison, 리뷰

▲ 출력이 1600W - 1800W이다. 우리가 보통 집에서 사용하는 드라이기보다 미용실 드라이기들은 더 강하게 느끼게 되는데 보통 다른 드라이기 보다는 조금 높은 출력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면 된다. (다이슨은 이거보다 약했던거 같은데)

다이슨 드라이어와 직접적으로 비교를 할 수는 없으니 이정도 까지이나, 이 드라이기를 선택하게 된 이유를 간략하게 적어놓자면, 

- 드라이기에 큰 돈을 쓰기엔 뭔가 좀 그랬다. 3만원 대 정도가 적당하다고 생각했다.

- 하지만 강한 출력으로 머리를 빠르게 말리고 싶었다. (와이프가 머리가 긴 편인데 금방 마르는 편이라고 한다.)

- 대륙의 실수 제품에 대한 큰 거리감이 없다.

- 대륙의 실수 제품은 한번 쯤 사용해 보고 싶다.

정도였던 것 같고, 결과적으로는 만족하며 사용하고 있다. 망가지더라도 크게 부담 없는 가격이고, 일반 다른 드라이기 (유닉스 이런거)도 비슷한 가격대이므로 대륙의 실수 제품이라는 것에 대한 거부감만 없다면 한번 쯤 구매하여 사용해 볼 만 하다.





[아이폰] 라이트닝 케이블 수축튜브 작업 | 아이폰 케이블 수축튜브






아이폰 사용자라면 모두 공감하실 겁니다. 아이폰은 어쩔 수 없이 충전 케이블에 의지를 많이 해야하고, 그 케이블은 금방 너덜너덜해지죠.

케이블을 보호하기 위한 방법으로 안쓰는 볼펜의 스프링을 감거나, 수축튜브를 이용해서 케이블을 한번 감싸주는 작업을 해주곤 합니다.


저는 1년정도 사용하다보니 케이블이 너덜너덜해 지다 못해 찢어졌는데요, 다행히 충전은 되는 상태였습니다.


8핀 케이블, cable, CCAMI, iPhone, IT, Lightning Cable, Review, 까미, 드라이기, 라이트닝, 리뷰, 볼펜, 볼펜 스프링, 수축튜브, 스마트폰, 스프링, 아이폰, 아이폰 8핀, 아이폰 라이트닝, 아이폰 수축튜브, 아이폰 케이블, 아이폰 케이블 수축튜브, 케이블


그래서 늦었지만 수축튜브를 주문을 하고 일단 볼펜의 스프링을 감아주었습니다. 스프링을 감으면서도 케이블에 많은 손상이 가고 내부도 여전히 보였지만 스프링이 케이블을 잡아주기 때문에 더이상 벗겨지지는 않을 거라는 작은 소망은 있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속살을 보여주고 있는 케이블 입니다. 다행히 충전과 데이터 전송은 잘 되고 있습니다.


8핀 케이블, cable, CCAMI, iPhone, IT, Lightning Cable, Review, 까미, 드라이기, 라이트닝, 리뷰, 볼펜, 볼펜 스프링, 수축튜브, 스마트폰, 스프링, 아이폰, 아이폰 8핀, 아이폰 라이트닝, 아이폰 수축튜브, 아이폰 케이블, 아이폰 케이블 수축튜브, 케이블


8핀 케이블, cable, CCAMI, iPhone, IT, Lightning Cable, Review, 까미, 드라이기, 라이트닝, 리뷰, 볼펜, 볼펜 스프링, 수축튜브, 스마트폰, 스프링, 아이폰, 아이폰 8핀, 아이폰 라이트닝, 아이폰 수축튜브, 아이폰 케이블, 아이폰 케이블 수축튜브, 케이블


주문한 수축튜브가 도착을 했습니다. 케이블과 가장 비슷한 색상으로 하기 위하여 주문은 흰색으로 했고요, 두께는 6cm 입니다. 오픈마켓에서 아이폰 수축튜브 하면 딱 팔고 있더군요. 또 언제 사용할지는 모르지만 6개에 \1,500에 우편배송으로 구매하였습니다.


8핀 케이블, cable, CCAMI, iPhone, IT, Lightning Cable, Review, 까미, 드라이기, 라이트닝, 리뷰, 볼펜, 볼펜 스프링, 수축튜브, 스마트폰, 스프링, 아이폰, 아이폰 8핀, 아이폰 라이트닝, 아이폰 수축튜브, 아이폰 케이블, 아이폰 케이블 수축튜브, 케이블


먼저 수축튜브를 케이블에 끼울 길이 만큼 적당히 잘라서 케이블에 끼워줍니다. 라이트닝 케이블 저 단자에 꼭 맞게 수축튜브가 통과를 합니다. 저 수축튜브 안쪽에는 찢어진 볼펜 스프링이 감긴 케이블이 있겠지요.


그리고는 그냥 헤어 드라이기를 쪼여주면 됩니다. 너무 가까이서 하면 저 단자부분의 플라스틱이 녹을 것만 같아 조금 떨어져서 드라이기를 쪼여줬습니다. 그래도 뜨겁더군요. 적당히 조절해가면서 수축튜브에 열을 가해줘야 합니다.


8핀 케이블, cable, CCAMI, iPhone, IT, Lightning Cable, Review, 까미, 드라이기, 라이트닝, 리뷰, 볼펜, 볼펜 스프링, 수축튜브, 스마트폰, 스프링, 아이폰, 아이폰 8핀, 아이폰 라이트닝, 아이폰 수축튜브, 아이폰 케이블, 아이폰 케이블 수축튜브, 케이블


그렇게 해서 완성된 수축튜브 입은 아이폰 케이블 입니다.

튜브가 수축이 되면서 안에 스프링을 감은 모양이 보입니다. 그 안에는 벗겨진 케이블이 있겠지요.


생각보다 은근히 튼튼해서 다행히 새 케이블을 구매하지 않아도 저렇게 놓고 버티고 사용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케이블이 찢어지기 전에 미리 작업을 해놓는게 좋을 듯 합니다. 아이폰 정품 케이블...은근히 비싸잖아요. (벌크로 구매해도 되긴 합니다만...)


  1. Favicon of https://jellytwo.tistory.com 젤리투 2015.01.06 20:3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