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를 원래 좋아하긴 하지만, 이렇게 맛있는 버거는 정말 처음이었다. 인생버거를 여기서 맛보았다. 라스베가스에 있는 고든램지 버거이다. 미서부 여행을 가면서 거의 1일 1버거를 하고 있을 정도로 햄버거 종류가 다양했고 먹을때마다 만족스러웠는데, 고든램지 버거를 먹으면서 다른 버거가 모두 잊혀졌다. 아, 이게 햄버거구나. 라스베가스에 있으면 이런 버거를 먹고싶을 때 먹을 수 있구나. 이 버거 먹으러 라스베가스를 다시 와야 하나. 라고 생각이 들 정도로 너무나 맛있었던 고든램지 버거이다.

일단 GORDON RAMSAY burger 라스베가스 위치는 아래 구글 맵을 참고하면 된다. 벨라지오 대각선 위치 정도로 생각하면 된다.

 

 

 

 

이름만으로도 맛이 보장이 될 것 같은 고든 램지 버거는 일단 웨이팅을 기본적으로 생각 하고 가야 한다고 들었는데, 우리는 정말 운이 좋게도 2시 정도에 가니까 앞에 3팀 정도밖에 없어서 금방 들어갈 수 있었다. 나올 때 보니까 또 사람이 엄청나게 서있었다. 불타오르고 있는 저 뒷배경이 꽤나 인상적이었다.

좌석은 만석이었다. 혼자 와서 먹는 사람도 여럿 보였다. 그리고 역시 라스베가스여서 그런지 미국 사람 뿐만 아니라 외국인들이 정말 많았고, 한국인은 어디를 가나 정말 많은 것 같다.

정말 가게 여기저기에 고든 램지 쉐프의 사진과 함께 여기가 GORDON RAMSAY burger이다 라는 표시가 엄청 많았다. 자신이 있어서겠지.

메뉴판은 위 이미지와 동일하다. https://www.gordonramsayrestaurants.com/assets/1-Menus/USA-Restaurants/GR-Burger-Menu-current-14.03.2019-1.pdf 링크를 참고해도 된다. 방문하면 똑같은 메뉴판을 볼 것이다.

주문을 하였다. 메뉴에는 사진 하나 나와있지 않고, 사실 사전에 알아보고 간 것이 아니라서 어느 버거가 맛있다라는 내용을 알지 못하고 갔다. 그래서 안타깝게도 주문한 버거가 어느 버거인지도 기억이 나지를 않는다... 그냥 읽어보고 이 버거가 맛있을 거 같다. 라는 느낌으로 주문을 하였다. 버거 하나가 거의 20불인 것도 은근 크게 작용을 하여 버거 단품만 하나씩 주문해서 먹었다. (그러지 말아야 했다. 더 주문을 했어야 했다.)

하지만 어느 버거가 맛있다고 하는 블로그도 저기에 여러번 가서 저기에 있는 모든 버거를 다 먹어보고 이 버거를 추천한다고 하는 것이 아니라 본인도 어느게 맛있다고 해서 가서 먹어보니 맛있다고 블로그에 쓴 것일거라 생각된다. 버거별로 어느것이 들어있는지 확인해서 주문을 했으니 내가 좋아하는 것이 들어있는 버거를 주문했기 때문에 너무나 맛있었다. 개인별로 입맛이 다 다를테니. (그래서 난 뭘 주문한거지)

저 치즈를 패티랑 저렇게 하면 반칙이다.

무슨 버거를 주문했는지 이름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무슨 버거를 주문해도 메뉴판을 읽어보고 주문을 한다면 실패하지 않을 것 같다. 저 고기 두툼하고 기름 지글지글 한 것을 보면 정말 패티가 맛이 없을 수가 없다. 그 위에 얹어져있는 치즈까지 같이 먹으면 이건 정말 반칙인 것이다. 

패티 굽기 정도도 정할 수 있다. 무난하게 미디엄으로 주문을 한다.

또 하나의 다른 버거는 미안... 사진이 많이 없다. 아마 우리 와이프 사진첩에 있을 것 같은데 받지 못하였다. 이 버거에는 야채가 없어서 우리 와이프는 느끼하다고 했는데 내 입맛에는 오히려 이게 더 입맛에 맞았다. 엄청 고기고기 한 맛이었다. 야채가 고기맛과 어울리는 것도 좋았지만, 정말 고기고기 한, 정말 패티를 위한 버거였다. 개인 취향에 따라 느끼할 수도 있다.

 

마치며...

우리나라에도 많은 수제버거 레스토랑이 생기고 있지만 아직 멀었나부다. 햄버거의 본고장 미국에서 먹은 버거는 정말, 다시 가서 먹고싶다. 1일 1버거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물론 내가 햄버거를 좋아하긴 하지만) 또 먹고싶고 먹어도 맛있다고 계속 먹고 싶다고 했을 정도니까 말이다. 물론 개인 취향에 따라 매우 다를 수는 있겠으나, 적어도 나에게는 인생버거로 꼽을 수 있겠다. 




[이수맛집] 수제버거 맛집 | 미스피츠 (MISFITS) | 이런 곳에 이런 맛집이?



수제버거가 먹고 싶을 때가 있다. 많은 곳에 있지만 이수역 쪽에 있는 수제버거 맛집을 하나 소개하려 한다. 이런 곳에 이런 맛집이 있어? 라고 생각이 들 정도의 위치에 있는 수제버거 맛집, '미스피츠'이다.




이수역 6번출구 쪽으로 나와서 한 10분정도 걸어가야 한다. 은근히 멀다. 주유소를 지나서 우체국을 끼고 좁은 골목으로 들어가다 보면 별로 수제버거와 어울리지 않는 골목이 나타나고 또 가다 보면 '여기 맞나?' 혹은 '여기 문 닫아서 여기 없나?' 라는 생각이 드는 곳에 위치해있다.


까미, 맛집, 수제버거, 햄버거, 미스피츠, MISFITS, 이수, 이수 맛집, 사당, 사당 맛집, 볼케이노, 크리미 미소, 패티, 치즈, CCAMI, 수제 버거, 맥주, 햄버거 맥주, 수제버거 맛집

▲ 매주 월요일은 휴무이다. 체크해야 할 사항이다. 화요일~토요일 11:30 ~ 23:00 (라스트오더 22:00), 공휴일 12:00 ~ 22:00 (라스트 오더 21:00) 이다.


까미, 맛집, 수제버거, 햄버거, 미스피츠, MISFITS, 이수, 이수 맛집, 사당, 사당 맛집, 볼케이노, 크리미 미소, 패티, 치즈, CCAMI, 수제 버거, 맥주, 햄버거 맥주, 수제버거 맛집

▲ 병맥주 2병을 주문하면 아래의 저 감자튀김을 서비스로 제공한다. 세트메뉴로 주문하는 것 보다 수제버거에 맥주하나씩 주문해서 감자튀김까지 먹는 것이 낫다. 많이 팔지 않는 블루문도 팔고 있었다.


까미, 맛집, 수제버거, 햄버거, 미스피츠, MISFITS, 이수, 이수 맛집, 사당, 사당 맛집, 볼케이노, 크리미 미소, 패티, 치즈, CCAMI, 수제 버거, 맥주, 햄버거 맥주, 수제버거 맛집

▲ 주문한 수제버거가 하나씩 나왔다. 음? 둥근 돔 모양의 뚜껑이 덮힌채로 나왔다. 가운데 있는 모래시계가 다 떨어지면 열으라고 한다. 훈제 향이 그윽하게 다 밸 수 있도록 약간 뜸들이는 시간을 가지는 것이라고 한다. 본격적인 시작.


까미, 맛집, 수제버거, 햄버거, 미스피츠, MISFITS, 이수, 이수 맛집, 사당, 사당 맛집, 볼케이노, 크리미 미소, 패티, 치즈, CCAMI, 수제 버거, 맥주, 햄버거 맥주, 수제버거 맛집

▲ 두개를 주문했다. 볼케이노 (10,000원)와 크리미미소 (9,000원)을 주문하였다.


까미, 맛집, 수제버거, 햄버거, 미스피츠, MISFITS, 이수, 이수 맛집, 사당, 사당 맛집, 볼케이노, 크리미 미소, 패티, 치즈, CCAMI, 수제 버거, 맥주, 햄버거 맥주, 수제버거 맛집

▲ 볼케이노 먼저 보면, 치즈가 많이 들어가있다. 패티는 기본, 양상추, 토마토, 모짜렐라치즈튀김, 체다치즈, 잭치즈로 구성되어 있다. 빵도 살짝 구워져서 바삭하다. 칼로 썰어 먹으니 다 흩어졌다.


까미, 맛집, 수제버거, 햄버거, 미스피츠, MISFITS, 이수, 이수 맛집, 사당, 사당 맛집, 볼케이노, 크리미 미소, 패티, 치즈, CCAMI, 수제 버거, 맥주, 햄버거 맥주, 수제버거 맛집

 다음 버거는 크리미 미소이다. 역시 패티에다가 양송이 볶음, 미소크림, 마늘 칩이 들어갔다고 한다. 근데 저 크리미랑 양송이 볶음이 정말 맛있었다. 볼케이노보다 크리미 미소 승. 


2명이서 가면 딱 좋을 구성이다. 버거 하나씩 주문하고 맥주 2병 주문하면 서비스로 나오는 감자튀김까지. 이수/사당에서 수제버거 생각나면 찾아갈 만한 곳 미스피츠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동작구 사당동 1008-1 1층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